4/14 윈도우 운동의 개념

“4/14윈도우” 라 함은 4세~14세 연령층의 어린이, 청소년을 일컫는 용어이다. 이것은 지난 20년간 세계 선교 전략의 중심이었던 10/40 윈도우의 다음 장(the second page)이라 할 수 있다. 이 연령층이 새로운 선교 주체로 주목 받는 이유는 첫째, 복음에 대한 수용성이 그 어떤 연령층보다도 높기 때문이다. 미국의 성인 크리스천들의 80%가 4~14세 사이에 예수님을 영접하였다는 통계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둘째, 복음의 전달력이 그 어떤 연령층보다도 뛰어나기 때문이다(Social Network System 자유자재로 활용 등). 이들을 단순히 기독교 교육 또는 선교의 대상으로만이 아니라 그들에게 접근(reach), 구원(rescue), 훈련(root), 파송(release)하여 선교의 주체(agent) 또는 파트너(partner)로 여김으로 세계 변혁을 앞당기고자 하는 것이 4/14 윈도우 운동의 핵심 개념이다.

 

4/14윈도우 운동의 태동

4/14윈도우 운동은 2008년도 Luis Bush 박사와 김남수 목사의 짧지만 의미 있는 뉴욕 회동 이후 추진되어 오다가, 2009년 9월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세계 65개국의 사역자 350명이 뉴욕프라미스 교회에서 첫 번째 글로벌 써밋으로 모인 자리에서 세계적인 운동으로 정식 발족 선언되었다. 그 후 뉴욕에서의 2차 써밋(2010), 싱가폴에서의 3차 써밋(2012), 태국 방콕에서의 4차 써밋(2013), 그리고 다시 뉴욕에서의 5차 컨퍼런스(2014)를 거치면서 지역별로, 각 나라별로 요원의 불길처럼 퍼져가고 있다. 그 중에서도 라틴 아메리카는 4/14윈도우 운동이 가장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어 주목된다. 여기에는 김남수 목사가 지난 10년간 중남미 대륙 거의 전국을 누비고 다니며 ‘어린이의 소중함’을 지도자들에게 일깨워주는 열정이 큰 역할을 했고, 뉴욕프라미스교회는 한국에서 온 프로 축구단과 함께 중남미 23개 도시의 스타디움에서 축구 경기와 식전 행사를 통해 어린이 및 청소년들에게 복음 전하는 일을 계속해 오면서 지난 5년간 약 1억 5천만명의 라티노 영혼에게 피 묻은 복음을 전했다.

 

4/14윈도우 운동의 선교신학적 접근

지난 2013년 2월, 120여명의 세계의 신학자 및 어린이 청소년 사역 대표자들이 한국의 할렐루야교회에 모여 선교 역사상 처음으로 4/14 윈도우 선교학 컨퍼런스를 개최한 바가 있다. 회의의 초점은 15세 미만의 아이들이 선교의 자원으로서 지니는 고유한 특장(特長)들을 성경적, 발달심리학적, 선교신학적으로 조명하고, 이들이 사울왕의 갑옷 즉 성인의 선교 스타일을 답습하기 보다는 다윗의 물맷돌 즉 이 세대가 지니는 독특한 장점들을 가지고 선교하도록 격려하는 데에 두었다. 또한 어린 아이들을 선교의 주변이 아닌 중심으로 자원화하는 것에 대한 윤리적 측면도 고려의 대상에 넣게 되었으며, 아이들을 고립된 개체가 아닌 가족, 교회, 그리고 사회의 일부로 보고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이 강조 되었다. 이로써 운동(movement)으로 태동된 4/14 윈도우 개념은 성경적 반석위에 신학, 발달 심리학등의 이론적 기초를 갖춘 글로벌 트렌드로 견고히 자리매김하게 되었다.